우리집 고양이 햇볕쬐기우리집 고양이 햇볕쬐기

Posted at 2015.03.07 22:12 | Posted in Zorro's 스타일샷/러블이

주말애 집에 내려갔던지라 따뜻한 곳에 있던 우리 러블이좀 만나고 왔습니다. 이제 날도 풀리고 자꾸 바깥에 나가고 싶어하는거 같아서 바깥에 좀 놔뒀는데요. 저번에는 집 주위의 잔디에서 킁킁 거리며 냄새를 맡으며 놀더니만 이번에는 별로 흥미가 없던지 그냥 창틀에 자꾸 올라오더군요. 그래서 뭐.. 조금 밖에 같이 있다가 들어와서 시원하게 목욕이나 시켜줬습니다. 며칠전에 동네 고양이가 한마리가 와서 뛰쳐나가더니만 대치하다가 잠시후에 꼬리를 내리고 뒤로 슬슬 물러났다는데.... 아음 생긴건 카리스마가 넘치는데 겁쟁이입니다. 하는짓은 꼭 애기같고.. 강아지처럼 따라다니기는 잘하고.. 오래 같이 살다보니 정이 많이 가는 녀석이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고양이 러시안블루 사랑스런 녀석고양이 러시안블루 사랑스런 녀석

Posted at 2015.01.07 06:30 | Posted in Zorro's 스타일샷/러블이

이번 겨울에도 어김 없이 우리 고양이 러시안블루 러블이랑은 생이별을 하고 있습니다. 2011년 6월부터 함께한 녀석이니 벌써 4년차네요. 서로 오래 같이 생활하다보니 말은 안통해도 대충 하는 행동이나 야옹 하는 소리를 들으면 무언지 눈치를 챌수가 있습니다. 아기들이 하는 소리를 보통사람은 몰라도 엄마들은 알아듣는거랑 비슷하다고나 할까요^^ 고양이와 같은 애완동물 키워보시는분들은 동감하실듯. 




그나저나 겨울이라 지금은 부모님댁에 있답니다. 떨어져 있지만 우리 고양이는 따뜻하게 겨울을 나고 있지요. 부모님댁이 화목보일러를 사용하셔서 겨울에 정말 따뜻하고 좋습니다. 저랑 같이 있으면 이불속에 들어가 웅크리고 있을텐데 거기서는 그냥 바닥에 대자로 뻗어서 자지요. 가끔 보러가는데 저를 알아봐줘서 고마운 녀석입니다. 재롱떠는 모습들을 조금 올려보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냥이 재롱은 정말 귀여워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개냥이 같은 우리 러블이개냥이 같은 우리 러블이

Posted at 2014.12.21 06:30 | Posted in Zorro's 스타일샷/러블이

저와 겨울만 되면 생이별(?)을 하고 있는 우리 러블이 이야기입니다. 이녀석은 전생에 멍멍이였나봅니다. 어찌나 사람에게 달라붙는걸 좋아하는지 완전 개냥이라지요. 일단 저를 보면 뒹굴기부터 시작합니다. 만져주라고.. 왼쪽 오른쪽 뒹굴다가 투우소가 된거 마냥 계속해서 제 손에 머리를 비비지요. 손을 바닥에 놓으면 그대로 또 밀어버리는... 가끔 귀찮을때도 있지만 참 귀엽고 고마운 녀석이지요. 







요즘 촌에 있는데 따뜻하게 잘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바닥이 따뜻하니 그냥 대자로 뻗고 자곤 한다는....









그나저나 고양이는 참 잠이 많은 동물 같습니다. 무얼하다가도 저렇게 꾸벅꾸벅 졸곤 하지요...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블로그 다니다봄 고양이 키우시는분들 많으시군요
  2. 잘보고 갑니당~^^귀엽네용 ㅋ
    좋은 꿈 꾸시길 바랍니당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고양이와 로봇청소기가 만난다면?고양이와 로봇청소기가 만난다면?

Posted at 2014.12.18 06:30 | Posted in Zorro's 스타일샷/러블이

오늘은 오랜만에 저희집 고양이 러블이와 로봇청소기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올해도 역시나 겨울이 되어 부모님이 계신곳으로 러블이가 떠났습니다. 매년 이맘때쯤이면 따뜻한 곳으로 간다지요. 부모님댁은 화목보일러를 쓰시느라 추운 겨울에도 집안은 매우 따뜻하답니다. 덕분에 우리 냥이도 살맛이 난다지요ㅋ



로봇청소기를 구입할때부터 이런 궁금증이 있었습니다. 이 제품과 우리 러블이가 만나면 어떤일이 일어날까라는 궁금증..ㅋ



리모콘으로 수동조절을 하여 냥이와의 만남을 주선(?)해봤습니다ㅋ



부모님집에 왔더니만 못보던 물건. 로봇청소기를 발견한 우리 러블이. 둘의 만남은 이렇게 시작됩니다 ㅎ













킁킁 냄새도 맡아보고 이게 뭐냐라며 궁금증을 가지던 우리 러블이.






근데 첨에만 관심을 가지고 생각보다 크게 관심을 가지지 않더라구요ㅎ 청소기가 이리저리 돌아다녀도 넌 돌아다녀라 하며 그냥 쿨하게 무시해버리더라는~ 상상속에서는 로봇청소기 위에 올라타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가지기도 해봤는데 말이죠^^ 그렇게 그들의 만남은 허무하게 결말이 났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보통은 격한 반응을 보일 것도 같은데.. 모든 것을 초월한 냥이일까요^^;;;
  2. 어쩌면 사람들 몰래 타고 다닐지도 모릅니다 ^^;;
  3. 별것 아니구만 하는 것 같네요.ㅎ
    강아지들은 도망갑니다.
    따뜻하게 보내세요.^^
  4. 생각보다 담대하게 반응하네요.
    고양이가 담대합니다.ㅎㅎ
  5. 저도 앞발로 툭툭 치면서 경계하거나
    위에 올라타질 않을까 생각했는데 아이가 멘탈이 강하네요
    깔끄하게 무시~ㅎ
  6. 로봇청소기에 올라타는 일은 광고속에서만 가능한가요^^
  7. 고양이가 여기저기 장난치겠네요 ㅋ
  8. 애완 동물들이 그렇게 저 청소기를 타고 다닌다고 하더라고요.
    신기한가봐요 :)
    너무 귀엽네요~
  9. 정말 귀여운데요~ ㅎㅎㅎ

    잘보고갑니다~ 소중한 주말되세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고양이 러블이 오랜만에 올려요고양이 러블이 오랜만에 올려요

Posted at 2014.06.24 08:24 | Posted in Zorro's 스타일샷/러블이

저희집의 귀염둥이 고양이 러블이 사진을 오랜만에 올려봅니다. 러시안블루종의 이 녀석. 나이가 들면 들수록 사람에게 앵기는게 늘어만 갑니다. 이제는 저와 잘때 아무렇지도 않게 다가와 저의 팔배게를 베고 자는 녀석이죠. 그리고 나갔다가 들어오면 냐옹냐옹 하면서 바닥에 뒹굴고 가까이 가면 어찌나 머리를 제 손에 가져다 문질러 대는지... 정신이 없습니다 ㅎ





니콘 70-200vr2 를 장터에 보내기전 마지막으로 촬영한 사진. 확실히 퀄리티가 좋습니다. 아웃포커스가 장난 아니네요. 덕분에 우리 러블이도 더욱 이뻐 보인다는 ㅎㅎ 조금만 지나면 고양이의 3돌이네요. 그날은 참치캔 간식이라도 하나 사줄까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정말 인형같이 이쁘게 생겼네요^^
  2. 카리스마가 넘치는 양이네요~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3. 정말 카리스마라는 단어가 딱 떠오르네요 ^^
  4. 잠시 인사드리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고양이 러블리 이름처럼 사랑스럽고
    이쁘게 생겼어요~
  6. 잘보고 갈께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고양이눈이 너무 이쁘네요~
    오늘도 하루 마무리 잘 하기길 바랍니다~
  8. 눈이 참 예쁘네요 키우고 싶어요
  9. 아고~~ 귀여워라
    고양이들 애교 장난 아니죠
    저도 세녀석이나 들러붙어서 여름에 더워 죽것습니다 ㅋㅋㅋㅋ
    귀요미들 보는 재미에 스트레스도 확 풀리네요 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